▲ 포드사의 동성애 후원 포스터.
현재 미국 의회에 계류 중인 ‘증오범죄법안’(Hate Crimes Bill)과 관련, 미국의 보수 기독교계는 이 법안이 종교의 발언권을 침해할 것이라는 우려가 일고 있다고 8일 〈크리스천 포스트〉가 보도했다.


5월 첫째 주 하원에서 찬성 249표 대 반대 175표로 통과된 ‘매튜 쉐퍼드 증오 범죄 방지 법령’은 인종, 종교, 신념은 물론 성적 성향, 성별, 성 정체성, 장애 등의 차이로 언어적, 신체적 차별을 금지하고, 만일 이를 어길 시에는 법적으로 처벌할 것을 주요 내용으로 하고 있다.



이 법안이 상원을 통과할 경우, 증오 범죄를 포함한 사건 심리에 연방법을 적용할 수 있게 된다. 특히 동성애와 관련, 목회자를 포함한 기독교계 인사가 공적인 자리에서 신학적인 관점에서 동성애를 죄라고 명시하거나 동성애를 반대 또는 비판할 경우(증오범죄를 교육시키거나 선동할 수 있다는 이유로) 법적인 처벌을 받게 된다.





또한 목사가 강단에서 이슬람을 포함한 다른 종교를 성경적 관점에서 부정적으로 논평할 경우에도 기소될 수 있다. 나아가 기독교 언론들 또한 동성애를 죄라고 명시하는 내용이 포함된 설교나 좌담 등을 일체 화면이나 지면에 담을 수 없게 된다.



미국종교방송연합(NRB)의 부사장이자 법무관리관인 그랙 파샬은 “이 법이 통과되면 종교와 언론의 자유를 보장한 수정 헌법 제1조를 침해하는 그 어떤 방어조치도 사라지게 된다”고 비난했다.



이 법안은 1998년 와이오밍에서 매튜 쉐퍼드라는 이름의 대학생이 동성애자라는 이유로 구타당해 살해된 사건을 계기가 되어 추진되어오다 지난해 2007년 11월 민주당이 의회를 장악한 후 본격적으로 거론됐다. 현재 미국은 45개 주에서 증오 범죄 법안을 채택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