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머니 얼마나 추우셨어요? 


      심장을 도려 내는 듯한 글!!    

                 (감동적인 글 올립니다)





1929BE384DF6D34604FD36


   


눈이 수북하게 쌓이도록 내린 어느 겨울날 강원도 깊은 골짜기를 두 사람이 찾았습니다. 나이가 지긋한 한 사람은 미국 노인이었고 젊은 청년은 한국 사람이었습니다.


131E61364DF6D39705B7D8


눈 속을 빠져나가며 한참 골짜기를 더듬어 들어간 두 사람은 마침내 한 무덤 앞에 서서 "이 것이 너의 어머니가 묻힌 무덤이다" 나이 많은 미국인이 청년에게 말하면서 지난날에 있었던 일을 회상하며 입을 열었습니다.


167C35394DF6D3C1240863


한국 전쟁에 참전한  미국 병사가 인해전술로 밀고 오는 중공군에게 밀려 강원도 깊은 골짜기를 따라 후퇴 하게 되었지.... 그런데 무슨 이상한 소리가 들려오기에 가만히 들어보니 분명히 어린아이의 울음소리였다. 그래서 울음소리를 따라 가까이 다가가 보니 울음소리는 눈 구덩이 속에서 들려오고 있었다.


182019384DF6D3EE1BAD77


어린 아이를 눈 속에서 구출해 내기 위해  눈을 치워나가던 미국 병사는 또 다시 눈 앞에 보이는 시체를 보고 놀라게 되었지... 그것은 흰 눈 속에 파묻혀 있는 아기 엄마인데 옷을 하나도 걸치지 않고 알몸으로 있었기 때문이다.


183E2B3C4DF6D4342BBB83


피난을 가던 아가 엄마가 깊은 골짜기에 갇히자 어린 아이를 살리기 위해 자기가 입고 있는 옷을 모두 벗어 아이를 덮고는 다시 품에 안고 추위를 견디지 못해 눈 속에서 얼어죽은 것이란다....  그 모습에 너무나 감동한 미군 병사는 시간에 쫓기면서도 언 땅을 파서 아기 엄마를 묻고  어머니 품에서 울고 있는 갓난아이를 데려가서 자신의 아들로 양육한 것이란다.


201925384DF6D46B2EB7A6


그 아이가 자라나서 이제 청년이 되었으니 그 때 있었던 모든 사연을 청년에게 알려주기 위해 청년을 데리고 어머니의 산소를 찾아온 것이라고.... 이야기를 듣고 있던 청년은 눈이 수북하게 쌓인 무덤 앞에 무릎을 꿇고서는 뜨거운 눈물을 펑펑 쏟으면서 어머니의 은혜를 감사하는 것입니다. 청년의 볼을 타고 흘러내리는 눈물은 무릎 아래 있는 눈을 녹이기 시작 합니다.


165DB0374DF6D4A2368C2E


한참 동안 울던 청년은 자리에서 일어났습니다. 자기가 입고 있는 옷을 하나씩 하나씩 벗기 시작하여 마침내 그 청년은 알몸이 되었습니다. 청년은 무덤 위에 쌓인 눈을 두 손으로 정성스럽게 치워낸 다음 자기가 벗은 옷으로 어머니의 무덤을 덮어 나갑니다.


171032344DF6D502335C65


청년은 자기의 옷으로 어머니의 무덤을 덮은 다음 무덤 위에 엎드려서 다시 소리 높여 울면서 “어머니, 눈 속에서 얼마나 추우셨어요 !” "어머니, 이 못난 것을 살리시느라 얼마나 추우셨어요 !"  "어머니는 나 위하여 끝내 대신 죽으셨군요 !" 뜨거운 눈물을 펑펑 쏟으면서 갚을 수 없는 어머니의 은혜를 생각하면서 울었다고 합니다.


옮겨온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