샬롬
안타깝다라는 말에 의문이 생겨 '안타깝다'라는 말의 유래를 찾아봤습니다..


조선조 세종때 경상북도 청송에 ‘안탁갑’ 이라는 노처녀가 있었습니다.

임금님에게만 시집을 가겠노라 고집을 부리던 '안탁갑' 은 드디어 세종의 빈이 되었는데, 그는 세종의 한글 창제와 김종서 장군의 육진 개척에 크나큰 공을 세웠습니다.

너무도 안탁갑이에게 빠져 있는 임금을 걱정한 신하들은 그를 청파동으로 물리쳤습니다.

그런데 임금의 행차 소식을 들은 '안탁갑'이는 행차의 길목에서 정성스레 만들어 온 미음을 올렸습니다.

세종은 이 미음을 단숨에 마셨는데 그 때 두 사람의 괴로움은 말이 아니었습니다.

그 후 사람들은 몹시 괴로운 일을 나타낼 때 '세종과 안탁갑이의 사이 같다' 란 표현을 쓰는데, 이 애절한 사연에서 '안타깝다' 란 말이 생겼습니다.

슬픈 사랑이야기지요.

세종 임금과 안탁갑이의 이야기에서 '안타깝다' 의 어원을 찾은 것은 민간 어원설입니다. 

예수믿지 못하고 영생을 모른다면 이 또한 안타깝지요.

안타까운 사진 몇장 올립니다.. 

antaggap1.JPGantaggap2.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