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은혜를 아는 자와 모르는 자 ♣


막 노동을 하면서 두 아들을 키우는 어머니가 아이 둘이 잠 자는 것을 보고 잠시 마을을 다녀 왔습니다. 집으로 돌아와 보니 집에 불이 나서 화염에 휩싸여 있는데, 사랑하는 두 아이들의 모습이 전혀 보이지를 않습니다.



정신 없이 잠만 자고 있는 아이들을 구하겠다는 절박한 심정으로 불꽃 속으로 뛰어 들어가 자고 있는 아이 둘은 이불에 싸 들고 무사히 구해냈지만, 자신은 전신 화상을 입어 얼굴은 곰보가 되었고, 한 쪽 다리는 잘라내게 되었답니다.



노동력을 상실한 어머니는 절뚝발이 거지가 되어, 남의 집 문전을 돌면서 밥을 얻어서 두 아이를 먹였고, 또 동양 받은 돈으로 학자금을 마련하여, 두 아들 모두 일류대학 수석으로 입학케 하는 영광에 이르게 되었습니다.


  


시간은 흘러 두 아들 모두 수석으로 대학을 졸업하게 되었고, 두 아들 모두 졸업과 동시 큰 회사에 채용도 되었으며, 장차 일하게 될 회사 회장의 사위 감으로 약혼까지 하였으니, 고생한 어머니의 심정은 기쁘기가 한량 없습니다.



어머니는 수석으로 졸업하는 아들의 모습이 보고파서, 큰 아들이 졸업하는 00대학을 찾아 갔습니다. 거지 꼴을 하고 있는 어머니가 교내로 들어와서 귀빈석에 앉는다면, 내가 당할 체면이 어떻게 될까 걱정하기 시작 했습니다.



먼 곳에서 어머니의 초라한 모습이 나타난 것을 본 큰 아들은, 수위실에 연락하여 어머니가 학교 안으로 들어오지 못하게 연락 함으로, 어머니의 교내 입장은 좌절되고 말았으니, 어머니는 울면서 힘 없는 발 길을 돌리게 되었지요.


    


어머니기에 은혜를 배신한 아들을 보고서도, 아들을 사랑하기 때문에 아이들의 장래를 위해서 영원히 초라한 모습을 보이지 않겠다고 작정하고, 숨어서라도 둘째 아들의 졸업 광경을 보기 위해 둘째 아들의 학교를 찾아 갔답니다.



행여나 사랑하는 아들에게 피해가 생길가봐 교내로 들어가지 않고, 담 밖에 숨어서 아들이 나타날 때를 기다리고 있었는데, 어머니를 기다리던 둘째 아들은, 담 밖에 숨어 있는 어머니를 발견하고, 급히 어머니 곁으로  달려왔습니다.


"어머니 어머니"를 부르면서, 어머니 품에 잠시 안겼다가 어머니의 손을 꽉 잡고 학교 안으로 어머니를 이끕니다. 아들을 염려한 어머니는 "사람 잘못 본 것 아닙니까" 그 자리를 벗어나려고 애를 썼지만 아들은 놓아주지를 않습니다.


거지 꼴 어머니를 졸업식장 귀빈석에 앉히자, 주변에 있던 귀부인들이 수군거리기 시작합니다. 거지 꼴 어머니는 몸 둘 바를 몰라 당황하고 있는데, "나를 위해 희생하신 어머니"라는 쩌렁쩌렁한 아들의 목 소리가 들려옵니다.



수석 졸업하는 아들이 단에 올라 답사를 하면서, 초라한 몰골로 귀빈석에 있는 어머니를 가리키며, "불속으로 뛰어들어 나를 구하였고, 구걸하면서 나를 공부 시켜주신 귀한 어머니"라고 많은 사람에게 장한 어머니를 자랑하는 것입니다.


  


옆에 앉은 것을 혐오하면서 외면하던 주위 사람들도, 그들의 눈에 감동의 눈물이 솟아나기 시작하자, 초라한 거지 꼴로 기 죽어 있던 여인네는, 그 순간부터 존경 받는 장한 어머니의 위치로 승화하는 순간으로 바뀌어 진 것입니다.


  


장한 어머니에 대한 내용이 신문과 방송을 통해 보도되자, 둘째 아들은 많은 사람들로부터 사랑과 인정을 받게 되었고, 어머니를 부끄럽게 여겼던 큰 아들은 유명회사 입사도 취소되면서 희망의 길이 열려 있던 약혼도 깨지고 말았답니다.


어머니의 은혜를 배신한 자는 지탄 받고, 그 은혜를 기리는 자는 가찬 받는 것이 윤리이며 도덕일진대, 나를 죄에서 구원하기 위해 대신 죽으신 구주가 있음에도 그 큰 은혜를 배신하는 사람들이 너무나 많이 있다는 것에 주목해야 합니다.


 


우리 모두 나를 위해 희생하신 주님의 크신 은혜를 깨닫고, 주님께 감사하면서 주님께 충성하는 헌신자가 모두 되어, 더욱 크신 주님의 사랑 안에 들어가게 되는 복된 여러분이 되시기를 기원하면서, 글 마무리를 짓겠습니다.



pcp_download.php?fhandle=NzZQa1FAZnMxMi5wbGFuZXQuZGF1bS5uZXQ6LzQzOTEzMi8wLzg5LmdpZi50aHVtYg==&filename=89.gif     s_m_01_604_01_02.gif     ic47.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