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마스의 추억   / 고은영



어쩌다 친구 꾐에 빠져

예배당 관사 높은 지붕에 올라간

날 두고 사다리를 치워 버린

친구가 원망스러웠을 때


혹여 예배당 지붕 위에서

이름 없는 귀신이 될까

두려움에 겁도 없이 지붕 밑으로 뛰어

고공 법을 구사하든 어린 시절


할머닌 늘 그랬다

"예배당이 니 할애비 집이냐?"라고

그러면 나도 속이 상해서 꼬박

"네 할애비 집 맞는데요!"

되받아치던 유년


꼭 크리스마스 즈음만

교회 나간 것은 아니었지만

그래도 일 년 중 그때가 가까워지면

언제나 예배당을 기웃거렸다


정말 크리스마스에 나눠주던

사탕과 따끈한 빵이

그리워 간 것은 아니었다


여름날은 맨드라미가

붉은 얼굴로 깔깔거리고

봉선화 채송화도 단아한 모습으로 피어있던

그래서 늘 예배당은 내게 많은

신비를 지닌 비밀한 정원이었다


찬란하게 반짝이는 별이 달린 트리와

무대 위 올려지던 다윗 이야기며

예수님이 우리를 위해 세상에 오신

거룩한 이야기들


내 유년의 크리스마스는 항상

내게 행복을 선물하는 요람이었다

꼭 빵이 그리워 사탕이 그리워

예배당을 다닌 것은 아니었다.

My_Black_Board_Creation_2012-12-25 05_19_43 +0000.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