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날 밤, 한 형제가 기도실에서 혼자 기도를 하고 있었다.
한참을 기도하고 있는데,
뭔가 눈앞에 어른거리는 것이 느껴졌다.
순간 형제는 기도실에 귀신이 나타난다는 소문이 떠올랐고
머리끝이 쭈뼛 올라가는데,

눈을 떠서 보니
정말로 자기 눈 앞에 귀신이 있는 것이 아닌가...


귀신이랑 마주친 형제는
귀신은 찬양을 싫어 한다는 말이 생각나
귀신을 쫓기 위해 찬양을 부르기로 했다.
그런데...

너무 당황해서 아무 찬양도 생각이 나지 않는 것이었다.
잠깐 머뭇거린 형제가 드디어 찬양 하나를 떠올렸다.
그리고는 귀신을 향해 손을 들고 이렇게 찬양했다.
.
.
"♬♪당신은 사랑받기 위해 태어난 사람, 지금도 그사랑 받고 있지요♬♪"
찬양이 생각 안나서 귀신한테
당신은 사랑받기 위해 태어난 사람 불러 주었더니

순간 당황했던 귀신이 잠시 머뭇거리다가
답가를 부르더랍니다.
`
`
`

"감사해요 깨닫지 못했었는데
내가 얼마나 소중한 존재라는 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