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    사    가


   사가는 이명직 목사님(1890-1973)이 작사한 성가를 한국의 무디라고 불리어지는 세계적 부흥사 이성봉 목사님(1900-1965)이 전국 방방곡곡을 순회하는 전도 집회에서인생론 강해와 함께 주제가로 애창하여 많은 사람들을 회심케 한 유명한 부흥성가이다.


    이 성가 제목의 뜻은 "세상의 모든 것이 헛되다"는 뜻이다그리고 가사 내용 역시 1-11절까지의 내용이 한결같이 "헛되고 헛되다"는 뜻이기 때문에허무주의적인 색깔이 베어 있는 것 같아 잘못 생각하면 바람직하지 않은 노래 같이 생각된다그렇지만 가사 12절 내용을 부르면서 인생들이 이 세상에 사는 동안 어떻게 살아야 할 것인가세상의 영화를 모두 분토같이 버리고 주님을 따라가면 영원한 천국에서 영생을 누릴 수 있게 됨을 밝히고 있으니여기에서 그 진가가 돋보인다.


    이 부흥성가를 부르다 보면 성경 전도서가 생각난다전도서의 말씀을 보면 1장 1절로부터 12장 12절까지는 인생의 "모든 것이 헛되고 헛되다"고 밝히다가, 12장 13절과 14절에서 "일의 결국을 다 들었으니 하나님을 경외하고 그의 명령들을 지키는 것이 인생의 본분"이란 것을 밝힌 다음하나님께서 장차 선악간의 심판을 하심으로, "이 세상에 사는 동안 하나님을 경외하고 그 명령을 준행한 자는 하나님이 구별하여 천국 영생에 이를 수 있게 됨을 밝히고 있다.


    저도 해방 직후 학생시절 이성봉 목사님의 인생론 강해를 받고 많은 은혜를 받았다그 때 목사님은 전도서 1장 2그리고 12장 13절 말씀을 읽으신 다음강해를 하시다가중간 중간 관련 있는 허사가 구절들을 부르시던 모습이 지금도 잊어지지 않는다.


   그런데 많은 사람을 회심 시킨 이 허사가가 널리 보급되지 못한 이유가 있다그것은 우리 한민족이 지니고 있는 반일 감정 때문이다우리 나라를 36년 동안 강점한 일본 해군에서 사용한 "용감한 수병(勇敢なる水兵)"이라는 군가와 같은 곡이기 때문이다그러나 지금 우리들은 은혜 받기 위해 곡에 대해서는 관심 같지 마시고성경 전도서를 읽으신 다음가사가 지니고 있는 뜻을 깊이 살피시면서 은혜의 자리에 나아가시기를 소망합니다.



    다음 주소로 들어가시면 악보도 구할 수 있고, 들을 수도 있습니다.


 악보
http://blog.daum.net/mcdna/3538097



가사


 http://blog.daum.net/_blog/BlogTypeView.do?blogid=05M7w&articleno=12589080#ajax_history_home


듣기


 1.  https://www.youtube.com/watch?v=kISeE7FUfts


 2.  https://www.youtube.com/watch?v=AFSlXMb0WSw


 3.  https://www.youtube.com/watch?v=5lbK1mowar0



(노란색=절수, 검은색=국한문 가사, 파란색-한글 가사, 붉은색=가시의 뜻)
 1 世上萬事 살피니 참 虛되구나
富貴功名 長壽는 무엇하리요

高臺廣室 높은 집 門前沃畓도

우리 한번 죽으면 一場의 春夢
세상만사 살피니 참 헛되구나
부귀공명 장수는 무엇하리요

고대광실 높은 집 문전옥답도

우리 한번 죽으면 일장의 춘몽
세상의 모든 일들은 참으로 헛되다많은 돈을 가지고또 이름을 날리며장수한다 하더라도 그 모두가 헛되다높이 쌓아올린 터 위에 넓은 집을 지었고집 근처에 기름진 많은 논밭을 가지고 있다 하더라도 우리의 생명이 끊나는 그날이 되면잠깐 있다가 사라지는 꿈과 같이 사라지기 때문에 세상만사가 헛되다는 것이다.
 2 一生 一歸 北邙山 不歸客 되니
一杯 黃土 可憐코 가이 없구나

솔로몬의 큰 榮光 옛말이 되니

富貴榮華 어디에 자랑해 볼까
일생 일귀 북망산 불귀객 되니
일배 황토 가련코 가이 없구나

솔로몬의 큰 영광 옛말이 되니

부귀영화 어디에 자랑해 볼까
인생이 죽으면 무덤 속으로 들어가서 다시는 돌아올 수 없는 나그네와 같은 존재이다무덤 속으로 들어가며 한줌의 흙이 될 것이니 참으로 가여운 존재임이 분명하다그러기에 솔로몬왕이 가졌던 그 큰 영광도 지나간 옛말이 되고 말았으니인생이 가지고 있는 부귀영화를 그 어디에 자랑할 수 있겠는가?
 3 秋草中에 滿月臺 英雄의 자취
夕陽天에 지닌客 回顧의 눈물

半月山城 무너져 여우집 되고

자고새가 울줄을 뉘 알았으냐
추초중에 만월대 영웅의 자취
석양천에 지닌객 회고의 눈물

반월산성 무너져 여우집 되고

자고새가 울줄을 뉘 알았으냐
초목이 시들어 가는 가을철풀 속에 묻혀 있는 만월대에는 영웅들의 발자취만이 보이고 있으며저물어 가는 서쪽 하늘에는 옛 사람들을 되돌아보는 눈물만이 보인다이 만월대는 개성 송악산에 있는 고려조의 궁궐터이고반월산성은 삼국시대에 쌓아올린 성으로 통일 신라 시대까지는 남아 있다가 고려 시대에 없어진 성이다지금 그 자리에는 여우 굴이 생겼고또 그곳에서 자고새가 울게 되었으니누가 그와 같은 일을 예상할 수 있었겠는가자고새는 히브리어로는 "코레"라는 새이다영문성경은 "Partridge"로 번역했고한글성경에는 "자고새"라고 번역되었다. (참조17:1 1에는 "자고새"삼상26:20에는 "메추라기"로 번역이 되었다).
 4 人生百年 산데도 슬픔 歎息뿐
우리 希望 무언가 雲霧로구나

그 虛됨은 그림자 지남 같으니

浮生 浪死 虛되고도 虛되구나
인생백년 산데도 슬픔 탄식뿐
우리 희망 무언가 운무로구나

그 헛됨은 그림자 지남 같으니

부생 낭사 헛되고도 헛되구나
인생이 백년(평생을 뜻하는 말)을 산다고 하더라도, 그것은 슬픔과 탄식뿐임으로, 우리들의 희망은 구름이나 안개와 같이 잠깐 있다가 없어지는 그림자와 같다. 그리고 인간의 일생은 흘러가는 물위를 떠돌다가 흘러가는 그 물위에서 죽음을 맞는 것임으로, 인간의 일생은 참으로 헛되고 헛된 것이다.
 5 紅顔少年 美人들아 자랑치 말라 
英雄豪傑 烈士들 뽐 내지마라

流水 같은 歲月은 널 재촉하고

저 寂寞한 共同墓地 너 기다린다
홍안소년 미인들아 자랑치 말라
영웅호걸 열사들 뽐 내지마라

유수 같은 세월은 널 재촉하고

저 적막한 공동묘지 너 기다린다
젊고 아름다운 남녀들이어, 너희들의 젊음과 아름다움을 자랑치 말아라영웅이 되었고호걸이 되었으며열사가 되었다 하더라도 그 잘남을 뽐내지 말아라물과 같이 흘러가는 세월과 더불어 너희 인생의 끝날 날도 재촉 속에서 흘러가고 있어적막한 공동묘지는 네가 올 것을 기다리고 있다는 사실을 알아야 할 것이다.
 6 漢江水는 늘 흘러 쉬지 않건만
無情하다 이 人生 가면 못오네

西施라도 姑蘇臺 한번 간 후에

消息조차 漠然해 물거품이라
한강수는 늘 흘러 쉬지 않건만
무정하다 이 인생 가면 못오네

서시라도 고소대 한번 간 후에

소식조차 막연해 물거품이라
강 물은 멈추지 않고 계속 흘러가고그 세월과 더불어 흘러가는 인생도 죽으면 돌아올 수 없는 무정한 존재이다. "범려"의 아이까지 임신한 애인 "서시"도 "고소대"로 떠나간 후에는 소식조차 끊어지고 말았으니사랑한다는 약속도 물거품과 같다는 것으로인생이 떠나가면 소식도 없게 된다는 말이다. "서시"는 중국 춘추전국 시대 월(越)나라 사람으로 왕소군초선그리고 양귀비와 함께 당시 중국의 4대 미인중의 하나이다월나라가 오(吳)나라와의 전쟁에서 위기에 처하자, "서시"는 나라로부터 적국의 왕을 유혹하여 넘어지게 만들라는 중대한 임무를 받게 되어, "고소대"로 들어가 적왕을 유혹하여 드디어 그의 애첩의 지위에 오른 후오나라를 패망케 함으로써위기에 처한 자신의 조국을 구한 인물이다.
 7 年年春色 오건만 어이타 人生
한番 가면 못 오니 恨이로구나

今日 양원 노던 客 來日 아침에

靑山埋骨 마른뼈 寒心하구나
년년춘색 오건만 어이타 인생
한번 가면 못 오니 한이로구나

금일 양원 노던 객 내일 아침에

청산매골 마른뼈 한심하구나
마다 봄기운은 다시 돌아오는데어찌하여 인생은 한 번 가면 다시 오지 못하는지 그것이 한이로구나오늘 향원정에서 함께 놀던 인생이 내일 아침에는 푸른 산에 묻혀 마른 뼈가 될 것이니참으로 인생은 한심하기 짝이 없는 존재임이 분명하다향원은 경복궁 북쪽 후원에 있는 향원지라는 연못 물 가운데 세워져 있는 육각형의 정자로당시 임금인 고종황제와 그 가족들이 놀던 정자다향원( 香遠)이라는 이름은 향기가 멀리까지 전파된다는 뜻으로 부쳐진 이름이다.
 8 요단江물 거스릴 勇士 있으며
西山落日 지는 해 막을 者 있나

하루 가고 이틀 가 紅顔이 늙어

슬프도다 죽는길 뉘 免할소냐
요단강물 거스릴 용사 있으며
서산낙일 지는 해 막을 자 있나

하루 가고 이틀 가 홍안이 늙어

슬프도다 죽는길 뉘 면할소냐
단강 물을 거꾸로 흐르게 할 용사와 서쪽 하늘에 넘어가는 해를 넘어가지 못하게 막을 용사가 어디 있느냐세월이 흘러가면 젊고 아름답던 그 모습을 찾을 수 없게 되니슬프도다 누가 이 죽음의 길을 피할 수 있단 말이냐?
 9 地 많아 무엇해 나 죽은 後에
三尺 壙中 一場地 넉넉하구나

衣服 많아 무엇해 나 떠나갈 때

繡衣 한벌 棺 한個 足하지 않나
토지 많아 무엇해 나 죽은 후에
삼척 광중 일장지 넉넉하구나

의복 많아 무엇해 나 떠나갈 때

수의 한벌 관 한개 족하지 않나
땅이 많다 한들 나 죽은 후에 무슨 소용이 있겠는가? 오직 나에게는 묘 자리 하나면 넉넉하고, 또 의복이 많으면 무엇하겠느냐? 내가 이 세상을 떠나 갈 때 필요한 것은 수의(죽은 사람에게 입히는 옷) 한 벌과 관 한 개면 넉넉하지 않겠는가?
10 땀 흘리고 애를 써 모아논 財物
안고 가나 지고 가나 虛 手苦로다

빈손 들고 왔으니 또한 그같이

빈손 들고 갈 것이 明白치 않나
땀 흘리고 애를 써 모아논 재물
안고 가나 지고 가나 헛 수고로다

빈손 들고 왔으니 또한 그같이

빈손 들고 갈 것이 명백치 않나
땀 흘리고 애를 써서 모은 재물이라 하드라도, 내가 이 세상을 떠나갈 때는 안고 갈 수도 없고, 지고 갈 수도 없다. 그 때가 되면 그 모든 수고가 헛것이 될 것이다. 사람이 태어날 때 빈손으로 온 것처럼 죽을 때도 빈손으로 갈 것이 명백하지 아니하냐?
11 모든 肉體 풀같이 썩어 버리고
그의 榮光 꽃같이 衰殘 하리라

모든 學問 知識도 그러하리니

人間 一生 經營이 바람잡이뿐
모든 육체 풀같이 썩어버리고
그의 영광 꽃같이 쇠잔하리라

모든 학문 지식도 그러하리니

인간일생 경영이 바람잡이뿐
사람의 모든 육체는 풀이 돋아 났다가 시들어 썩어 없어지는 것처럼 없어질 것이고, 또 인생이 누리는 영광도 꽃이 피어났다가 시들어 없어짐 같이 쇠잔해 진다. 인생이 배운 학문과 지식, 인생이 경영하는 모든 것들이 인생의 종말과 함께 바람을 잡는 것처럼 없어지고 만다는 것이다.
12 우리 希望 무엔가 뜬세상 榮華
糞土 같이 버리고 主님 따라가

天國 樂園 榮光 中 平和의 生涯

永遠 無窮 하도록 누리리로다
우리 희망 무엔가 뜬세상 영화
분토 같이 버리고 주님 따라가

천국낙원 영광 중 평화의 생애

영원 무궁하도록 누리리로다
제 결론이다우리 인생들의 희망이 무엇이겠는가뜬세상의 모든 영화를 분토(배설물과 흙)같이 버리고주님을 믿고 따라가면평화롭고 영원한 천국 낙원에서 그 영광을 영원 무궁하도록 누리면서 살게 될 것이다아멘 아멘.